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Destination> Overseas
제1206호 2024년 07월 16 일
  • 마리아나관광청, 하파데이&티로우 포토존 공개

    주&야간 모두 포토존 활용



  • 이규한 기자 |
    입력 : 2024-07-10 | 업데이트됨 : 2일전
    •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 가 - 가 +

에디터 사진

 

 

 

마리아나관광청은 지난 3일 사이판 마르피 지역에 새롭게 설치한 포토존을 공개했다. 새로운 포토존은 마리아나 원주민인 차모로와 캐롤리니언 민족의 인사말인 “하파 데이 & 티로우”를 표현했다.

 

하파 데이의 ‘i’는 고대 차모로인들이 집의 구조물로 사용한 ‘라테 스톤’으로 표현하였다. 라테 스톤은 마리아나의 중요한 문화·역사적 상징으로, 차모로인들의 강인함과 지혜를 보여주는 유적이다. 티로우의 ‘o’는 마리아나의 전통 꽃 왕관인 ‘마우마우’로 표현했다. 화사한 색상의 열대 꽃을 정성스럽게 엮어 만드는 마우마우는 존경, 애정, 축하를 상징한다.

 

‘하파 데이 & 티로우’ 표지판은 어둠 속에서도 빛을 발하는 소재로 제작되어, 주간은 물론 야간에 별을 관측하는 여행객들에게도 기념사진 스폿으로 사랑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마리아나관광청 한국사무소 김세진 상무는 “차모로와 캐롤리니언의 인사말을 표현한 표지판을 통해 마리아나의 문화를 언어로 전달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면서 “많은 분들이 이곳에서 사이판 여행의 소중한 추억을 남겨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태평양에 위치한 북마리아나 제도는 사이판, 티니안, 로타를 포함한 14개의 유인도 및 무인도로 구성된 환상적인 낙원으로, 원주민인 차모로인과 캐롤리니언인을 중심으로 한국인을 비롯한 20개 이상의 민족이 함께 살아가고 있는 터전이다. 북마리아나 제도는 가족 여행객, 모험 및 스포츠를 즐기는 여행객뿐만 아니라 열대 기후의 안식처를 찾는 비즈니스 여행객에게도 재미와 감동을 함께 선사하는 목적지이다. 사이판과 이웃 섬인 로타와 티니안을 잇는 최대 30분 소요의 항공편은 지역 항공사인 ‘스타마리아나스에어'가 매일 운항 중이다. 북마리아나 제도에 관련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마리아나관광청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사진 출처=마리아나관광청>

 

<정리=이규한 기자>gtn@gtn.co.kr

 


    금주의 이슈

    이번호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