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News
제1206호 2024년 07월 16 일
  • 2024 서울국제트래블마트 개최

    19일까지 국내 최대 관광산업 교류의 장 마련



  • 박소정 기자 |
    입력 : 2024-06-19 | 업데이트됨 : 1분전
    •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 가 - 가 +

에디터 사진
 

서울관광재단은 서울관광 활성화를 위해 6월 18일부터 19일까지 양일간 서울 용산 드래곤시티 호텔에서 ‘2024 서울국제트래블마트(SITM)’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올해로 10회를 맞이한 ‘서울국제트래블마트’는 18일 개막식과 함께 시작됐다. 이번 행사를 통해 매력적인 서울 관광상품 구성을 논의할 수 있는 기업 간 교류의 장이 마련되었으며, 전 세계 37개국에서 온 해외 바이어들을 대상으로 팸투어, 서울관광 홍보부스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되었다.

 

‘서울국제트래블마트’는 ▲바이어 사전 팸투어, ▲개막식, ▲B2B 비즈니스 상담회, ▲네트워킹의 밤, ▲지역관광 설명회, ▲서울관광 홍보부스 등 서울관광 비즈니스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행사 전일인 17일(월)에는 해외 초청 바이어를 대상으로 사전 팸투어가 진행되었으며, 전통 요리체험, 한강 수변체험, 서울 도심 등산관광센터(북악산), 청와대 등 매력적인 서울을 직접 경험할 수 있는 코스로 구성했다.

 

‘B2B 비즈니스 상담회’에서는 해외 바이어들과 국내 셀러들 간 1:1 기업상담회가 진행했다. 상담회는 18일과 19일 양일간 서울 드래곤시티 호텔 한라홀과 신라홀에서 운영된다.

 

18일에는 참가 사 간 더욱 깊은 교류의 장 마련을 위해 ‘네트워킹의 밤’ 행사를 진행했다. 킹스베케이션에서 진행되는 행사로, 해외 바이어 140개 사 및 우수 셀러 40개 사가 참여하여 상담회에 이어 더욱 활발한 교류의 시간을 가졌다. 또한 해외 바이어 대상 서울 및 강원, 대구에서 각 지역의 주요 관광콘텐츠의 홍보도 진행한다.

 

이번 행사는 총 500여 개의 해외 바이어 및 국내 셀러(바이어 140, 셀러 360)사가 참가하였으며, 신설된 ‘네트워킹의 밤’ 행사를 통해 바이어-셀러 간 직접 네트워킹 기회를 제공하여 참가사 간 더욱 많은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서울방문 외래관광객의 지방 방문을 유도하기 위해 강원, 대구 등 지역과 연계한 ‘지역관광 설명회’와 대구, 부산 지역과 연계한 ‘사후 팸투어’를 추진한다. 지역관광 설명회에는 ▲강원관광재단, ▲대구문화예술진흥원이 참가하며, 사후 팸투어 연계기관은 ▲대구문화예술진흥원 및 ▲부산관광공사이다.

 

길기연 서울관광재단 대표이사는 “2024 서울국제트래블마트’는 서울관광 완전 회복의 초석이 되는 행사가 될 것이다.”라며, “앞으로도 매력적인 서울의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발굴을 통해 서울 외래관광객 3천만 명 시대를 달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사진출처=서울관광재단>


    금주의 이슈

    이번호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