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News
제1206호 2024년 07월 16 일
  • ‘가정의 달 특수’로 전체 발권량 증가

    여행사, ‘5월 BSP 실적’ 분석



  • 류동근 기자 |
    입력 : 2024-06-13 | 업데이트됨 : 4일전
    •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 가 - 가 +

하나투어와 인터파크트리플(이하 인팍)이 올해 처음으로 양사 모두 월 1000억대 미만 발권으로 다소 부진한 실적을 보였다. 하지만 5월 가정의 달 특수 탓에 BSP여행사들의 전체 발권량은 지난 1월 이후 두 번째로 높은 실적을 기록했다. 

 

최근 집계된 국내 50대 BSP여행사들의 5월 발권량은 총 6559억 원으로, 전월동기 6433억 원보다 2%가량 증가했으며, 전년동기 6085억 원 보다 8% 가량 늘어났다. 인팍과 하나투어는 각각 993억과 977억 원을 발권해 1·2위에 링크됐다. 지난해 동기 양사는 각각 1006억과 1056억원을 발권한 바 있다.

 

 

에디터 사진

3위는 434억원을 발권한 모두투어 차지했다. 지난해 동기 386억원 발권대비 12.4%가 증가했다. 노랑풍선과 마이리얼트립은 427억원을 각각 발권해 4위와 5위에 올랐다. 특히 마이리얼트립은 지난해 8월부터 5위권내 진입하면서 두각을 나타냈으며, 지난해 전체 BSP 순위에서도 모두와 노랑풍선을 제치고 3위에 올랐으며 올해도 그 기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5위권내 순위는 지난해 8월부터 하나투와 인팍, 모두투어, 노랑풍선, 마이리얼트립이 엎치락 뒤치락하며 순위경쟁을 하고 있는 모양새다.

 

중위권 여행사들은 전월대비 실적들이 대부분 소폭 상승하며 전체 발권실적 증가를 견인했다.

 

<류동근 기자> dongkeun@gtn.co.kr


    금주의 이슈

    이번호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