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News
제1145호 2022년 01월 17 일
  • 해외항공 TASF, 1년6개월만 10억원 대 복귀

    위드코로나 영향...9월 이후 거래금액 두자리수



  • 취재부 기자 |
    입력 : 2021-11-18 | 업데이트됨 : 1분전
    •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 가 - 가 +

해외 항공권에 부과되는 여행업무취급수수료(TASF)가 지난 9월부터 10억 원대로 복귀했다.

 

코로나여파로 1년6개월만에 지난해 3월 10억원대 수준을 회복한 셈이다. <도표 참조>

 

한국여행업협회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TASF건수는 총2만3361건, 거래금액은 16억1838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거래건수는 -1.4% 감소했으나 금액은 194.7%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지난해 10월 TASF 평균 거래금액은 2만3174원에 그쳤으나 지난10월 평균금액은 6만9277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98.9%가 증가했다. 

 

이는 11월 위드코로나 시행을 앞두고 해외여행에 대한 분위기가 확산하면서 장거리노선 이용율이 늘어나 거래금액이 크게 오른 것으로 분석된다.

 

1~10월 누계 TASF 건수는 총 15만2874건에 총 거래금액은 85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에는 총53만406건에 총165억원이 거래됐다.

 

한편, TASF는 항공권 발권에 따라 여행사가 받게 되는 수수료이기 때문에 항공권 발권량과 TASF 건수, 금액은 비례한다. 따라서 지난해 1월 21만3488건이던 TASF건수는 올 1월에는 1만9315건으로 줄었다. 거래금액도 지난해 1월 70억 원에서 올 1월에는 5억1000만원으로 93%가 감소한 결과를 낳았다.

 

 

에디터 사진
 

 

 


    금주의 이슈

    이번호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