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Marketing
제1141호 2021년 11월 22 일
  • 맛집 탐방, 코로나 이후 하고 싶은 활동 1위

    서울관광재단, 설문 결과 발표



  • 취재부 기자 |
    입력 : 2021-10-14
    •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 가 - 가 +

서울관광재단은 지난 9월 서울 시내 관광정보센터 및 관광안내소를 활용한 ‘2021 서울 안전 관광 캠페인’을 통해 서울 안전 관광 활성화와 서울 방역 강화에 앞장섰다.

 

명동 및 플라자 관광정보센터에서는 ‘안전 관광 체크인 카운터’를 설치, 안전 관광 이벤트 참여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 패키지(코로나19 자가진단키트, 마스크, 손소독제 등)를 증정했다. 이외 8개의 고정식 관광안내소(광화문, 동대문, 홍대 등)에서는 안전 관광 인식 개선을 위한 간단한 스크래치 복권 이벤트를 진행하고 당첨 내용에 따라 안전 기념품을 제공했다.

 

‘2021 서울 안전 관광 캠페인’은 9월 3주간 진행됐으며, 서울 주요 관광 안내시설을 중심으로 총 1890명이 오프라인 이벤트에 참여했다.

 

캠페인 중 진행한 내외국인 대상 설문조사 결과, 코로나19 이후 서울에서 가장 하고 싶은 활동으로 ‘맛집 탐방’이 1위, ‘다양한 관광명소 탐방’이 2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다양한 연령대가 참여했으나 그중에서도 20~30대의 비율이 약 83%로 가장 높았으며,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외국인 참여자의 비율도 약 10%대를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외국인 관광객이 급감했음에도 미국, 중국, 일본 외 호주, 영국, 이탈리아 등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 방문객이 이벤트에 참여해 서울의 안전 관광 활성화에 동참했다.

 

코로나19 이후 서울에서 가장 하고 싶은 활동으로는 ‘맛집 탐방(49%)’을 가장 우선순위로 꼽았다. 다음으로 ‘다양한 관광명소 탐방(38%)’, ‘쇼핑(12%)’, ‘의료 서비스(1%)’ 순으로 나타났다.

 

9월 발표한 서울관광재단의 ‘2020 서울시 도시관광경쟁력 조사’에 따르면 서울은 도쿄에 이어 코로나19 이후 가장 가고 싶은 도시 2위를 차지했다.

 

서울관광재단은 설문조사와 관광 실태 조사를 통해 코로나19 이후 서울 관광에 대한 수요를 분석하고 이를 반영한 관광 안내 서비스를 모색하는 등 향후 관광 안내시설의 역할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금주의 이슈

    이번호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