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News
제1139호 2021년 10월 18 일
  • ‘정상근무& 단계별 복귀’ 증가세

    여행사, 인력 보강도 병행



  • 취재부 기자 |
    입력 : 2021-09-16 | 업데이트됨 : 10일전
    •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 가 - 가 +

유·무급휴직을 병행해 가며 1년 반 동안 정상적인 출근을 하지 못했던 여행사들이 하반기부터 정상근무 체제로 전환하거나, 정상근무 시기를 저울질 하는 등 여행업계에 순풍이 불어오고 있다. 일부 전문여행사들도 내달부터 정상근무로 전환하고 있다.

 

먼저 시동을 건 여행사는 인터파크투어. 지난 9월부터 여행사업부 300여명이 정상 출근해 추석연휴 괌 전세기 고객들의 송객을 시작으로 해외여행의 스타트를 끊었다. 

 

이어, 하나투어가 10월부터 휴직자 100여명을 제외한 1100명 정직원이 정상근무에 돌입해 위드코로나 시대에 맞는 새로운 틀을 짜고 있다. 모두투어는 하반기 여행시장을 긍정적으로 보고, 현재 주3일 근무패턴에서 상황에 맞게 조율할 예정이다. 지역별로 오픈되는 상황에 맞춰 단계적으로 출근 전략을 세우고 있다.

 

참좋은여행도 현재까지는 필수 인력들이 예약 문의 등 전반적인 업무를 감당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추이를 살펴보며 단계적인 출근을 검토하고 있다.

 

지난 7월 1차적으로 팀장을 복귀시킨 롯데관광은 하반기 추가 복귀에 대해서는 시장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지난7월 트래블버블 체결 등으로 해외여행 재개 분위기가 상승할 당시 보물섬투어는 전면적으로 인력보강에 나섰다가, 델타변이 등으로 잠시 보류했으나 11월부터 단계적인 인력보강에 나설 계획이다. 보물섬투어 관계자는 “공식적으로는 추석연휴가 끝나고 코로나 환자감소, 거리두기 조정 및 위드 코로나 전환 등 공식 발표 추세를 보면서 이르면 11월부터 정상근무체제로 전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골프전문여행사인 모 업체도 10월부터 전 직원 정상근무체제로 전환한다. 골프 목적지들의 실제 여행문의가 늘어나면서 모객확보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진데 따른 결정이다.  

 

에디터 사진


    금주의 이슈

    이번호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