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News
제1116호 2020년 11월 02 일
  • 서울관광플라자, 새 이름 찾는다. 26일까지



  • 류동근 기자 |
    입력 : 2020-10-12 | 업데이트됨 : 3일전
    •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 가 - 가 +

 (가칭)서울관광플라자가 새 이름을 공모한다.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은 내년 4월 개관을 목표로 조성작업이 한창인 서울관광플라자의 명칭을 공모한다. 서울 관광산업 진흥의 거점이자, 새로운 관광 명소가 될 ‘서울관광플라자’는 종로구 삼일빌딩 내에 9개층(지상 1층, 4~11층), 연면적 10,540㎡ 규모로 조성될 계획이다.

 

‘서울관광플라자’는 세 가지 주요 기능의 유기적이고, 집적된 운영을 통해 관광산업의 시너지 효과를 한층 높일 계획이다. 먼저 △관광산업 지원 △주요 협회?기관 집적 및 민관 협력 △관광 정보 및 체험 프로그램 제공 등의 기능을 종합적으로 수행한다.

 

서을관광플라자는 먼저 서울관광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관광산업 지원에 적극 나선다. 유망 관광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협업 공간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사업모델 개발에서 시제품 제작, 유통?판매에 이르는 전 과정 맞춤형 프로그램을 지원받을 수 있다. 이외에도, 경영?법무 등 전문가의 솔루션을 제공 받는 기업지원센터 운영, 1인 미디어 창작자 등을 위한 온라인 창작 스튜디오 제공, 관광업계 종사자 및 시민을 대상으로 하는 다양한 상설 교육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다.

 

또 관광 분야 민관 협력의 구심점 역할도 수행한다. 서울관광의 전담기구인 서울관광재단과 관광 분야 주요 협회 및 단체가 입주, 이들 간의 소통체계를 강화하여 서울 관광정책의 효과도 높일 계획이다.

 

일반시민과 관광객들의 발길을 이끌만한 관광 정보 및 체험 프로그램을 제공 기능도 눈에 띈다. 스마트 기술을 기반으로 한 서울 관광정보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종합정보센터와 서울상징 관광기념품 판매소 등 각종 편의시설이 조성될 예정이다. 또한, 의료관광?스마트관광?한류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운영해 누구나 찾고 싶은 서울의 대표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다.

 

따라서 서울관광의 랜드마크가 될 ‘서울관광플라자’의 정체성과 가치를 상징하는 브랜드 네이밍(‘서울관광정보 플랫폼 & 허브(HUB)공간’ 네이밍) 대시민 공모는 오는 26일까지 진행된다. 시설의 역할과 상징성을 나타내는 독창적인 이름을 국문 또는 영문으로 지어 응모하면 된다.

 

공모전은 내?외국인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구글 신청서(https://forms.gle/9oY4LB4J3zgmQW8H6)를 통해 접수하면 된다. 참가신청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내 손안에 서울’ 홈페이지(http://mediahub.seoul.go.kr) 및 서울관광재단 홈페이지(http://www.sto.or.kr)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응모작은 시민 선호도 투표 및 심사위원회 심사를 거쳐, 최종 10개의 작품을 선정하고, 선정된 자에게는 ▲대상 100만원(1명), ▲우수상 50만원(2명), ▲ 가작 10만원(7명)의 상금과 상장을 지급할 예정이다. 선정 작품은 11월 중 개별 또는 서울관광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전례 없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극도의 어려움에 처해있는 서울 관광산업에 ‘(가칭)서울관광플라자’ 조성이 희망과 부활의 신호탄이 되길 바란다”면서, “이러한 의미 있는 공간이 더 큰 가치를 품은 이름을 지닐 수 있도록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금주의 이슈

    이번호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