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Marketing
제1109호 2020년 08월 13 일
  • 외래 관광객 50% '서울에 다시 왔어요'



  • 취재부 기자 |
    입력 : 2020-07-02 | 업데이트됨 : 2시간전
    •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 가 - 가 +

에디터 사진

 

2019 서울시 외래관광객 실태조사 결과...재방문율/만족도 상승 

대만/무슬림 아시아권에게 인기...우수한 모바일 인프라에 큰 점수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이 외국인 관광객 6000명을 대상(매월 500명)으로 매년 실시하고 있는 ‘서울시 외래관광객 실태조사’ 결과, 2019년 서울관광은 만족도 및 재방문율 등의 주요 지표에서 눈에 띄는 개선을 보이며 질적 성장을 이루어 냈음이 확인됐다.

 

방한 외국인 관광객 수에서 역대 최고치를 보였던 2019년의 정량적 실적을 감안할 때, 지난 해 서울관광이 양적, 질적으로 모두 성장한 것으로 평가된다.

 

구체적으로, 2019년도 서울관광 관련 주요 지표인 전반적 만족도(4.34점)와 재방문율(50.2%), 재방문 의향(4.39점), 추천의향(4.38점) 모두 전년 대비 증가했다. 특히, 외국인 관광객의 서울관광에 대한 전반적 만족도(5점 만점)는 2017년 4.16점에서 2018년 4.25점, 2019년 4.34점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서울관광에 대한 전반적인 만족도를 주요 국가별로 비교한 결과, 대만과 무슬림 아시아권의 만족도가 타 권역 대비 큰 폭으로 상승했다. 본 조사의 일환으로 함께 진행한 서울 방문 외래관광객 대상 그룹 인터뷰 결과, 대만과 무슬림 아시아권 관광객은 서울이 방문 전 기대한 수준 이상으로 깨끗하고 발전돼 있으며, 공공 Wi-Fi와 간편결제 시스템 등 우수한 모바일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는 점에 높은 만족감을 느낀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무슬림 관광시장이 신흥 관광시장으로 떠오름에 따라 서울관광재단은 지난해 서울연구원과 공동으로 서울시 아·중동 관광시장 활성화 방안에 대한 연구를 진행한 바 있다.

 

만족도의 세부 항목별 점수도 두루 전년 대비 증가한 가운데, ?치안(4.37점)과 ?쇼핑(4.36점), ?음식(4.36점)이 특히 높은 평가를 받았다.

 

그룹 인터뷰 결과에서도 국적과 상관없이 치안 수준에 대해서는 대체로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특히, 상대적으로 치안 수준에 민감한 여성 관광객이나 구미주 관광객들이 서울의 우수한 치안 수준에 높은 만족를 보였다. 인터뷰에 응한 유럽 관광객은 ‘카페에서 노트북과 지갑을 테이블 위에 뒀는데 그대로 있었다’며 유럽에 비해 도난위험이 현격히 낮은 서울의 치안 상황에 감탄과 만족감을 표했다. 중국에서 온 한 관광객은 ‘밤에 혼자 다녀도 무섭지 않은 곳’이라며 서울을 밤에도 안심할 수 있는 도시로 평가했다.

 

지난 2018년 조사에서 상대적으로 만족도가 높지 않았던 항목인 ?언어소통(’18년 3.69점→’19년 4.09점)과 ?길찾기(’18년 3.91점→’19년 4.24점), ?관광안내서비스(’18년 3.95점→’19년 4.22점) 부문의 만족도가 보다 큰 폭으로 증가한 부분이 돋보이는 성과다.

 

이와 관련, 서울관광재단은 서울시내 관광정보센터를 운영하며 내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관광정보 제공 뿐 아니라 다양한 환대 이벤트를 진행하며 관광객 편의 개선 및 만족도 제로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서울관광 세부 수용태세 중 ‘쇼핑’과 ‘음식’에 대한 만족도가 타 항목 대비 높은 가운데, 외국인 관광객이 서울을 방문하는 목적으로 가장 일반적인 이유인 ‘여가, 위락, 휴가(70.6%)’ 외에 ‘쇼핑(53.5%)’, ‘식도락 관(35.8%)’이 높게 나타났다.

실제로 외국인 관광객이 한 주요 참여 활동으로 ‘쇼핑(77.4%)’, ‘식도락 관광(64.1%)’이 상위를 차지했으며, 가장 좋았던 활동 역시 ‘쇼핑(37.9%)’, ‘식도락 관광(17.0%)’이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그룹 인터뷰 결과, 재방문자 중심으로 쇼핑, 현지인들이 즐겨 찾는 유명 카페와 맛집 투어 등 트렌디한 도시에서 현지인이 일상적으로 즐기는 활동을 경험하며 기분 전환이나 휴식을 취하는 여행을 추구하는 행태가 확인됐다. 또한, ‘쇼핑’과 ‘음식’에 대한 세부 만족도 및 좋았던 활동 순위에서도, 이러한 도시의 일상 경험에 대한 선호를 확인할 수 있었다.

 

관광활동 중 쇼핑과 관련, 외국인 관광객의 주요 쇼핑장소는 시내면세점(37.3%), 편의점(31.1%), 백화점(30.0%) 등으로 나타났다.

 

한편, 주요 쇼핑품목은 화장품/향수(66.4%), 의류(42.3%) 등으로 현지인의 뷰티 및 패션 스타일에 관심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외에 현지에서 인기있는 과자나 간식 등 식료품(37.8%) 비중도 주요 쇼핑품목인 것으로 나타났다.

 

신동재 서울관광재단 R&D팀장은 “지난해 서울관광은 상당한 질적 성장을 이루었다. 이러한 결과는 관광업계가 다년간 다방면에서 노력해 온 덕분이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헤 서울관광이 지속가능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재단이 업계와 힘을 합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금주의 이슈

    이번호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