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분석> 특집
제1036호 2019년 03월 25 일
  • [통계천국] 인도네시아, ‘화산·지진’으로 여행시장 타격



  • 이원석 기자 |
    입력 : 2019-01-03 | 업데이트됨 : 4일전
    •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 가 - 가 +

한·중·일, 전체적인 하락세

관광청, 안전관광 홍보에 전력

 

전 세계인에게 사랑받는 발리, 한국인에게는 아직 생소하지만 이미 아시아 최고의 골프장으로 명성이 자자한 골퍼들의 파라다이스 ‘보고르’, 동남아 제1의 도시로 온천을 하기에 좋은 ‘자카르타’ 등 인도네시아는 다양한 즐길 거리가 풍부하다. 하지만 지난 8월부터 연이은 지진 발생으로 한국인 여행객들의 발길이 줄어들고 있다.

 

<이원석 기자> lws@gtn.co.kr

 

 

에디터 사진

 

에디터 사진

 

에디터 사진

 

에디터 사진

 

에디터 사진

 

에디터 사진

 

인도네시아를 찾는 한국인 관광객 수가 지난 2014년 56만7396명을 기록한 이후 지난해까지 저조한 방문객수를 기록하고 있다.

 

2018년 인도네시아를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 수는 27만517명으로 전년 대비 18.8% 하락했다.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인도네시아는 한국인들의 신혼여행지로 인기였다. 그러나 지난해 6월 발리 아궁 화산이 분화하면서 항공편 446여 편이 취소돼 7만3928명의 여객들이 불안에 떨어야 했다.

 

중국은 지난 2017년, 전년 대비 45.8%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하지만 지난해 1~9월까지의 누적 방문객 수가 예년보다 저조한 실적을 기록하면서 하락세를 타고 있다.

 

지난해 인도네시아를 방문한 중국인 관광객은 168만5916명으로 전년 대비 0.7% 감소했다. 반면, 말레이시아와 싱가포르, 인도 여행객은 높은 여행 수요를 보였다. 지난 2018년에 인도네시아를 방문한 말레이시아 여행객은 189만2503명으로 전년 대비 무려 23.6% 증가해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인도와 싱가포르 또한 두 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했다. 2018년 누적 집계된 수치로 전년 대비 싱가포르는 11.2%(122만2363명), 인도는 10.3%(43만8065명) 증가했다.

 

 

에디터 사진

 

지난해 12월 항공 운항 현황을 확인했을 때 한국~인도네시아 노선을 운항중인 공항은 인천국제공항 한 곳으로 확인됐다. 노선은 인천~발리, 인천~자카르타였으며, 총 3개의 항공사가 운항중이다.

 

덴파사르공항으로 향하는 인천~발리 노선에는 대한항공과 가루다인도네시아항공이 운항 중이며, 인천~자카르타 노선에는 아시아나 항공이 취항해 있다.

 

인도네시아 국영 항공사 가루다 인도네시아항공은 오는 3월23일 일본 나고야-자카르타 직항 노선을 개설한다고 밝혔다. 두 도시를 잇는 최초 직항노선으로 주 4회 왕복 운항할 예정이다.

 

인도네시아 관광청에 따르면 지난해 8월 초 발생한 7.0 규모의 지진은 인도네시아 북부지역에만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관광객이나 외국인 사망자는 없었으며, 남부와 서부 해안 일대는 여느 때와 다름없이 깨끗하고 잘 정돈된 상태에 있어 관광에 아무런 지장이 없다고 밝혔다.

 

또한, 발리관광청 관계자는 “롬복 북부에 강진이 발생하면서 발리에도 5.4~4.3 규모의 여진이 발생했지만 발리의 응우라이 국제공항은 정상적으로 운행되고 있다”며 “지진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관광객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금주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