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분석> 지방
제1017호 2018년 11월 12 일
  • [분석] 올해 3분기 국내 주요 4개 공항 운항·여객 증가



  • 이원석 기자 |
    입력 : 2018-11-05
    •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 가 - 가 +

중국 여행객 지방공항서 120% 증가

국적 LCC, 공급좌석 확대

 

 

여름방학과 휴가 기간이 포함됐던 지난 8월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여행객의 수요가 증가했으며, 특히 중국과 베트남, 유럽에서 방문객이 늘었다.

 

에디터 사진

지난 8월 인천, 김해, 김포, 제주 등 국내 주요 4개 공항의 국제선 운항 및 여객 실적을 분석한 결과 전년 동월 대비 운항은 7.1%(4만1770회), 여객은 9.7%(757만7599명) 성장했다.

 

에디터 사진

인천공항의 국제선 운항횟수는 3만3293회로 지난해 8월(3만1457회) 대비 5.8% 증가했으며, 여객 실적 또한 지난해 대비 563만809명에서 8% 증가한 608만822명을 기록했다.

 

에디터 사진

 

지난 8월 인천공항의 국제선 운항을 국가별 비중으로 살펴본 결과, 아시아 인기 여행지인 일본이 꾸준히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중국이 18.9% 증가한 116만2951명의 여객 실적을 기록해 일본을 바짝 추격했으며, 베트남은 29.9% 증가한 56만5635명으로 큰 폭 성장했다. 반면, 미국은 점유율 7%로 4위를 기록했지만 여객은 4%p 감소해 42만6427명을 기록했다.

 

인천공항에서 가장 높은 폭의 성장률을 보인 국가는 러시아로 31.1% 증가해 14만 명 이상의 여객 실적을 달성했다. 이어 베트남이 29.9%로 2위, 말레이시아가 3위로(23.3%) 인천공항에서 출발하는 3개 지역의 높은 성장률을 확인했다.

 

에디터 사진

 

에디터 사진

국적 LCC의 신규 취항과 공급좌석의 확대로 지방공항은 호황을 누리고 있는 중이다. 김해공항의 국제선 운항횟수는 전년 동월 대비 5102회에서 5581회로 9.4% 증가했으며, 여객 실적 또한 78만2346명에서 88만8570명으로 13.6% 성장한 여객 실적을 확인했다.

 

 

김해공항의 국제선 여객을 국가별로 살펴본 결과, 일본이 9.4% 증가한 32만3732명으로 1위를 달성했으며, 러시아가 지난해 8월 대비 1만6157명의 여객 실적을 기록해 181.4%의 성장률이 눈에 띈다.

 

 

반면, 캄보디아는 운항횟수를 36회에서 17회로 감편시켰으며, 감편된 운항횟수 만큼 여객수도 5599명에서 2714명으로 51.5%p 감소했다.

 

에디터 사진

제주공항은 지난해 8월 708회에서 1162회로 운항횟수가 64.1% 증가했으며, 여객 실적은 10만2951명에서 19만4871명으로 무려 89.3% 증가했다. 국제선 여객을 국가별로 살펴보면 중국이 13만6456명의 여객 실적으로 제주공항의 독보적인 1위의 자리를 기록했다. 이어 일본이 2만4474명으로 2위를 차지했고 홍콩이 1만7040명을 달성해 3위를 기록했다. 제주공항의 국제선 여객 실적 중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인 곳은 중국으로 사드여파 이후 꾸준한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에디터 사진

지난 8월 김포공항의 국제선 운항 횟수는 1734회, 여객 실적은 37만1521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운항횟수는 0.2%, 국제성 여객 실적은 5.9% 성장해 다른 공항에 비해 저조한 성장률이지만 지속적인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김포공항의 국가별 국제 여객 실적에서 지난해 8월 대비 가장 높은 폭의 성장률을 보인 국가는 중국으로 19.9%(1만7923명 증가)의 성장이 집계됐다. 이어 대만이 6.1%, 일본이 0.5% 증가했다.

 

<이원석 기자> lws@gtn.co.kr

 

 

 

 


    금주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