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Marketing
제1128호 2021년 05월 03 일
  • 라탐항공 타면, 미국 보안검색절차 간소화

    TSA 프리체크 프로그램에 통합



  • 취재부 기자 |
    입력 : 2021-04-01
    •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 가 - 가 +

에디터 사진

 

라탐항공이 미국교통보안국의 TSA PreCheck 프로그램에 통합, 보다 신속한 보안 검색절차로 탑승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따라서, TSA PreCheck 프로그램은 관련 멤버십을 지닌 승객은 미국 내 200개 이상의 공항에서 비행기 탑승 전 보안 검색절차에서 신발, 벨트, 외투를 벗지 않아도 되며, 노트북과 액체류를 꺼낼 필요 없이 보다 효율적으로 입국장에 입장할 수 있다. 이는 공항 보안 검색대에서 매번 번거로운 소지품 및 신체 검사를 받지 않도록 멤버십 고객에게 사전 검사 자격을 제공해주는 것이다. TSA PreCheck 프로그램 서비스는 멤버십 고객이 미국 내 200개 이상의 공항을 나갈 때와 경유 시 모두 사용 가능하며 미국 국내선 이용 시에도 유효하다. 미국 시민이거나 미국 영주권자는 미국 달러 85달러의 비용으로 TSA PreCheck멤버십 신청을 할 수 있으며, 멤버십은 5년간 유지된다. 더불어 미국 세관 및 국경 보호국에서 제공하는 사전 허가 프로그램인 Trusted Traveled의 3개 회원사(Global Entry, NEXUS, SENTRI) 고객도 TSA PreCheck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고, 이외에도 미국 해안 경비대, 예비군 및 방위군에 근무하는 미군 장병들 역시 TSA PreCheck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다.

 

지난달 24일부터 TSA PreCheck 멤버십 고객을 비롯한 Global Entry와 NEXUS, 그리고 SENTRI 회원인 라탐항공 승객들에게는 특정 KTN 여행자 번호가 제공된다. 이를 통해 탑승권에 신분증이 생성되 관련 승인 공항을 이용 시 익스클루시브 대기선을 통해 간편한 출입국이 가능해진다. 멤버십 획득 자격이 있는 위 조건의 승객들은 TSA 웹사이트에서 멤버십 가입이 가능하다.

 

한편, 라탐항공은 운영 전반에 걸쳐 안전 및 위생 조치를 지속적으로 강화했으며 세계보건기구(WHO)와 보건당국 및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의 권장사항을 엄격하게 준수하고 있다.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승객의 안심 여행을 위해 비접촉식 항공권 인쇄와 수하물 위탁 및 원격 서비스 기능을 탑재한 셀프 키오스크 설치 확대, 자외선 살균 로봇 투입, 원격 체크인 기술 개발 등 최신 기술을 도입하고 남미 최초로 국제항공운송협회 (IATA)로부터 코로나19백신을 포함한 의약품의 항공운송 전문성을 증명하는 국제표준인증을 취득해 코로나19 백신 무료 운송을 지원하며 지역사회가 처한 어려움을 타개하는데 항공사로서 책임을 다하고 있다.

<사진 제공=라탐항공>

 


    금주의 이슈

    이번호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