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News
제1129호 2021년 05월 17 일
  • 여행업종, ‘집합금지’에 준하는 재난지원금 받는다

    최대 500만원씩 지원 ?오는 24일 최종 결정



  • 취재부 기자 |
    입력 : 2021-03-18 | 업데이트됨 : 9분전
    •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 가 - 가 +

여행업종이 ‘집합금지’업종에 준하는 수준의 제4차 긴급재난지원금을 받을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현재 국회문화체육관광위의 직권상정으로 500만원 지급이 결정된 상태며, 소관부처인 중소벤처기업부가 승인할 경우 최대금액인 500만원씩을 지원받게 된다.

최근 여행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제4차 재난지원금 지급기준에 여행업종을 일반업종(경영위기)으로 분류해 200만원 지원 안을 내 놨으나, 관광관련 단체들의 잇따른 피켓시위와 더불어 여야 의원들에게 여행업계의 절박함을 호소해 온 결과, 일반업종보다 상향조정된 지원금 지급이 확실시되고 있다.

이번 4차 재난지원금은 지난 16일 문화체육관광위의 직권상정 이후 17일 예결위 소관상임위를 가졌으며,  18일부터 예결 본회의를 거쳐 오는24일 최종 결정이 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당초 4차 재난지원금은 19조원에서 3조3000억 원이 추가돼 22조원 규모가 될 것으로 보이며, 여행업종의 경우 기존 200만원에서 300만원이 증액된 500만원을 받게 될 경우 약 600억원이 추가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분위기는 이미 지난10일 여행업생존 비대위의 모 협회장은 이사진들에게 “금일 아침 당정협의에서 여행업을 집합금지 업종으로 지정하기로 했다는 연락 받았다”며 “여야 모두에게 이번 업계의 요구사항이 관철되지 않을 경우 청와대, 국회를 관광버스로 에워싸는 강력한 투쟁도 불사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던 것이 나름의 영향이 있었던 것 아닌가 생각한다”는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그러나 아직 공식 결정이 난 사안이 아닌 만큼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도 만만치 않다.

비대위측 관계자는 “여행업생존 비상대책위원회 차원에서 다방면으로 정부와 국회관계자들을 만나 업계의 사정을 알리면서 지원금의 상향조정은 확실해 보인다”면서도 “여행업종을 집합금지업종으로 지정해 달라는 일부의 주장은 우리업계 스스로가 올가미를 차는 상황이 될 수 있어 전문가들의 검토가 필요한 부분”이라고 말했다. 


    금주의 이슈

    이번호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