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News
제1129호 2021년 05월 17 일
  • 여행업 생존 비상대책委 구성

    이달중 비대위 명의로 시위도 추진



  • 취재부 기자 |
    입력 : 2021-02-17
    •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 가 - 가 +

 

한국여행업협회와 서울시관광협회가 생존의 갈림길에 놓인 10만 여명의 여행업종사자들의 생존권 보장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전국 여행업과 서울시 관광업을 대변하는 두 단체는 지난 16일 모임을 갖고 ‘(가칭)여행업 생존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 구성에 합의한데 이어, 오창희 한국여행업협회 회장과 남상만 서울시관광협회 회장이 공동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또 한국여행학회와 중화동남아여행업협회, 한국여행사협회, 국내여행업협회, 한국관광클럽, 한국대표여행사연합, 한국관광협동조합, 국내여행사연합회, 일본인바운드협의회, 관광인산악회, 한국마이스리더협회, 관우회, 여도회 등 관광업계 단체들과 함께 국내·국외·인바운드·중소여행사 등이 위원으로 참여해 향후 여행업 생존을 위한 대정부 투쟁 등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특히 비대위는 최소한의 생존을 위해 △재난지원금 지원 및 손실보상법 제정 시 집합금지 업종에 준하는 지원 △관광진흥개발기금 무담보 신용대출 확대 및 대출조건 완화 △4대 보험 사업주 분담금 감면(또는 유예) △자가 격리 14일 확진통계 및 과학적 근거 공개, 합리적 기준 설정 △관광산업 재난업종 지정 및 지원에 대한 특별법 제정 등의 요구사항을 즉시 이행할 것을 정부에 강력히 촉구키로 했다.

 

비대위는 앞으로 분과를 구성해 역할을 분담키로 했으며 사무국은 여행업협회와 서울시협에서 공동으로 구성해 시위물품 제작 및 인력동원, 시위신고 등을 분담해 나갈 계획이다.

 

이어 22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이달 중 비대위 명의로 시위를 추진키로 했다. 3월 이후에는 대국민 홍보 및 소규모 시위를 진행한다.

 

한편, 최근까지 우리여행협동조합 등 일부 중소여행사 대표들이 의기투합해 국회의사당을 비롯해 부산과 광주 등 전국적인 중소여행사 생존권보장 길거리시위가 이번 비대위 발족에 도화선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금주의 이슈

    이번호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