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Analysis> 특집
제1133호 2021년 07월 19 일
  • 신규 취항 · 복항으로 ‘상품 확장 가능성’ 커졌다

    KE 보스턴 취항, ‘미 동부 상품’ 구성에 변화



  • 김기령 기자 |
    입력 : 2019-12-27 | 업데이트됨 : 10일전
    •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 가 - 가 +

아에로멕시코, ‘중남미 직항’으로 시장 확장

 

2019년은 미주·대양주의 판도가 바뀐 한 해였다. 미주 지역에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이 신규지역에 노선 취항하거나 증편했고 에어뉴질랜드, 젯스타항공 등이 한국 취항 소식을 알렸다. 대한항공의 보스턴 취항은 여행사들의 미동부+캐나다 동부 상품 구성에 변화를 불러왔고 유일한 중남미 직항 노선을 운항 중인 아에로멕시코도 순항하며 중남미 여행지들도 여행 수요가 늘었다. 여행사의 미주·대양주 담당자들은 “여행지역이 광범위해져 상품이 다양해질 수 있었다”고 2019년 미주·대양주 지역을 평했다. <김기령 기자> glkim@gtn.co.kr

 

 에디터 사진


    금주의 이슈

    이번호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