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Travel> Product
제1129호 2021년 05월 17 일
  • 하나투어, 수안보 대만 양명산 등 국내외 온천 여행지 3선



  • 김기령 기자 |
    입력 : 2019-12-19 | 업데이트됨 : 2분전
    •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 가 - 가 +

에디터 사진

하나투어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한파에, 추위를 피해 몸을 녹일 수 있는 국내외 온천 여행지 3선을 추천했다.

 

백두산 이도백하 온천

짧은 비행시간의 단거리 여행지, 겨울에 걸맞은 설경, 따뜻한 온천에서 피로까지 풀고 싶은 사람에게는 백두산 여행을 추천한다.

하나투어의 ‘[感冬-온천&설경] 백두산(북파)/연길 4일’ 상품은 백두산의 주요 관광코스를 빠짐없이 둘러볼 수 있는 상품이다.

겨울의 백두산은 초록빛의 호수 녹연담부터 장백폭포, 세계에서 가장 깊은 화산호수 천지까지 하얀 눈과 함께 어우러져 한 폭의 그림 같다. 또한, 화산지대의 영향으로 온천지대가 발달해 풍광을 즐기며 따뜻한 온천을 즐길 수 있다.

 

 

대만 양명산 온천

매서운 겨울바람을 피하고, 맛있는 음식도 먹으며 ‘힐링여행’을 즐기고 싶은 사람에게는 대만 타이베이 여행이 제격이다.

겨울 타이베이는 건기이며, 평균기온은 15도 전후로 날씨가 화창해 일 년 중 가장 쾌적한 여행이 가능하다. 또한, 타이베이의 근교에 위치한 양명산 온천은 대만 유일의 국립공원 내부에 위치한 온천지대로, 삼림욕과 온천욕을 동시에 즐기며 힐링을 즐기기 안성맞춤이다.

하나투어의 ‘대만/야류/화련 4일 양명산 유황 온천’은 3박 4일간 국립 고궁박물관, 야시장 등 대만 타이베이의 주요여행지를 한꺼번에 둘러볼 수 있는 상품이다.

이 밖에도 화련과 야류 해양국립공원, 양명산 온천 특구 등 근교 유명 여행지를 빠짐없이 방문한다.

 

 

수안보 온천

손쉽게 다녀올 수 있는 국내 여행을 계획 중인 사람에게는 남한강변을 따라 여유로운 산책을 즐길 수 있는 충청북도 여행을 추천한다. 충청북도는 단양팔경을 비롯해 속리산 등 고요하고 평화로운 자연의 아름다움이 있는 여행지다. 또한, 수질이 좋아 ‘왕의 온천’이라는 별명으로 불리는 수안보 온천은 충북을 여행을 해야 하는 또 다른 이유다.

하나투어의 충청북도 1박 2일 여행 상품은 단양 팔경 중 도담삼봉과 석문, 제천 청풍문화재단지, 법주사 등 충청북도의 주요 관광명소를 빠짐없이 둘러본다. 수안보 온천에서 온천욕을 즐길 수 있어 겨울철 추위에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기 좋다.

본 상품은 한국 관광협회중앙회의 ‘2019년 추천내나라여행상품’에서 추천10선과 전문가 추천 여행상품으로 선정됐다.


    금주의 이슈

    이번호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