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Analysis> 탑승률
제1128호 2021년 05월 03 일
  • 10월 유럽 평균 탑승률 78%…전월 대비 4% 상승

    10월 탑승률 분석 | 유럽·중동 지역



  • 나주영 기자 |
    입력 : 2019-11-07 | 업데이트됨 : 5일전
    •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 가 - 가 +

 

 

유럽 전체 탑승률 78%

아시아나항공 리스본 탑승률 88%

인천~네덜란드 탑승률 KE 74.8%, KL 94.9%

 

 

탑승률 비교

 

에디터 사진

 

에디터 사진

 

 

유럽

 

10월 유럽지역 평균 탑승률은 78%로 전월 대비 4% 가량 상승했다. 총 20개 나라에 31개의 노선이 운항됐으며, 총 공급좌석 22만4051석, 출국자 수 17만8631명으로 집계됐다.

 

 

10월 한 달간 유럽지역 중 가장 많은 좌석이 공급된 곳은 프랑크푸르트 노선으로 현재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루프트한자독일항공이 운항하고 있다. 그중 루프트한자독일항공이 91.1%로 가장 높은 탑승률을 보였다.

 

 

이어 아시아나항공 82.5%, 대한항공 78.9%로 뒤를 이었다.

 

 

공급좌석 점유율이 두 번째로 높은 지역은 파리였다. 10월 한 달 파리 노선 공급 좌석은 3만2533석으로 유럽 전체 공급좌석의 14.5%를 차지했다.

 

 

에어프랑스는 공급좌석 1만3104석, 출국자 1만2936명으로 98.7%의 탑승률을 기록했다.

 

 

인천~런던 노선에서는 대한항공이 공급좌석 대비 낮은 출국자수로 77.5%의 탑승률을 보이며 고전을 겪었다. 이에 반해 아시아나항공과 영국항공의 탑승률은 각각 87.8%, 84.9%로 80% 대를 웃돌았다.

 

 

유럽노선에서 가장 높은 탑승률을 보인 노선은 핀에어가 운항하는 헬싱키 노선이다. 올해는 핀에어가 서울~헬싱키 취항 10주년을 맞이하는 해로, 핀에어는 이 달 베이징~헬싱키 노선을 시작으로 내년에는 부산과 하네다 등에 신규취항하며 아시아 네트워크를 점차적으로 확장시켜 가고 있다.

 

 

10월28일부터 내년 3월까지 부정기편으로 운항되는 아시아나항공의 인천~리스본 노선의 탑승률은 87.5%로 헬싱키 다음으로 높은 탑승률을 보였다.

 

 

네덜란드항공과 대한항공이 운항하는 암스테르담의 평균 탑승률은 86.8%였다. 네덜란드항공은 대한항공보다 저렴한 가격과 각종 프로모션 등으로 94.9%의 탑승률을 기록했다. 대한항공의 탑승률은 네덜란드항공보다 약 20% 낮은 74.8%였다.

 

 

마드리드는 대한항공이 단독으로 운항하는 노선 중 84.9%로 가장 높은 탑승률을 보였다. 반면, 밀라노는 39.4%로 10월 유럽 전체 노선 중 가장 낮은 탑승률을 나타냈다.

 

 

중동

 

이스탄불, 두바이, 도하, 텔아비브(이스라엘) 등 중동 지역의 평균 탑승률은 76.5%였다. 특히, 이스탄불과 두바이는 각각 공급좌석 수 2만8462석, 2만3498석으로 전체 중동지역 공급좌석 비율 중 57.3%를 차지했다. 이스탄불에는 현재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터키항공이 운항하고 있으며 터키항공이 87.5%로 탑승률 1위를 차지했다. 인천~두바이 노선에서는 에미레이트항공이 독보적인 탑승률을 보였다.

 

 

에미레이트항공은 총 1만5810석으로 대한항공(7688석)보다 두 배에 가까운 좌석 수를 공급했으며, 각종 프로모션 등으로 두바이 여행객은 물론 유럽으로 향하는 환승객을 다수 유치하며 1만4733명의 여행객을 동원했다. 대한항공의 탑승률은 69.8%였다. 대한항공이 내년 3월까지 부정기로 운항하는 인천~ 카이로 노선의 탑승률은 83%였다.

 

 

러시아·중앙아시아·기타

 

러시아·중앙아시아·기타 지역의 평균 탑승률은 75.5%였다. 블라디보스토크의 평균 탑승률은 80.4%로, 제주항공이 93.9%로 탑승률 1위를 차지했다. 제주항공은 총 공급좌석 9450석, 출국자 수 8877명으로 공급좌석과 출국자 수 모두 블라디보스토크 노선을 운항하는 5개 항공사 중 가장 많았다.

 

 

셰레메티예보(모스크바)노선에서는 아에로플로트항공이 94%의 높은 탑승률을 보인 반면, 대한항공은 55.7%로 부진했다. 우즈베키스탄의 수도인 타슈켄트 노선에서는 대한항공이 90.2%의 탑승률을 보이며 선전했다.

 

 

아프리카로 향하는 유일한 노선인 인천~아디스아바바 노선은 에티오피아항공이 운항하고 있으며 총 좌석 수 6210석, 출국자수 2609명, 탑승률 42%로 집계됐다.

 

 

에디터 사진

 

 

에디터 사진

 

지역별 국적사·외항사 점유율

 

 

유럽·중동·러시아·중앙아시아·기타 지역별 국적사 및 외항사의 점유율을 확인한 결과, 유럽에서는 국적 FSC가 전체의 65.7%를 차지했다. 외항사는 비율은 34.3%였다. 그중 대한항공이 9만7969석을 공급하며 인천~유럽 구간에서 가장 많은 좌석을 공급했다. 외항사 중에서는 에어프랑스가 인천~파리 구간에서 1만3104석으로 가장 많은 좌석 수를 공급했다.

 

 

에디터 사진

 

 

중동 지역에서는 외항사가 6만6170석으로 점유율의 73%를 차지했다. 특히, 인천~두바이 노선에서는 에미레이트항공이 1만5810석, 인천~이스탄불 노선에서 터키항공이 1만5154석으로 점유율을 높였다. 이외 인천~도하, 인천~아부다비 노선에는 카타르항공과 에티하드항공이 단독 운항했다. 러시아에서는 인천~블라디보스트크 노선에는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이 국적 LCC 중 유일하게 운항했다.

 

 

<나주영 기자> naju@gtn.co.kr

 

 

 


    금주의 이슈

    이번호 주요기사